일본정부는 22일 중국의 핵실험에 대한 항의 표시로 95년도 대중 무상원조
의 일부를 삭감키로 결정했다.

일본정부와 여당은 이날 오전 열린 수뇌연락회의에서 대중 무상원조문제를
최종협의한 끝에 이같이 결정하고 구체적인 삭감폭등에 대해서는 중일관계를
고려, 소폭으로 한다는데 합의했다.

일본의 이같은 결정은 중국의 핵실험 재발방지를 위해 통상적인 항의 이상
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이에대한 중국측의 대응이 주목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