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이봉후특파원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등 4개국은 유럽연합(EU)과 함께
추진해온 IMS(지적생산시스템)공동연구 프로그램을 EU의 참여를 배제한 채
잠정추진키로 합의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이들 4개국은 EU가 IMS 활동규정을 담은 합의문서에 대한 회원국의승인을
얻지못함에 따라 지난 4월26~28일 열린 제1회 운영위원회에서 이같이 합의하
고 사업주제가 채택되는 오는 9월말까지 계속해서 EU의 정식참가를 촉구하기
로했다.
IMS는 개별기업이 보유해온 생산기술을 공개,중복투자를 피하면서 이를 각
국의 공유재산으로 계승하는 것과 동시에 수주에서 개발 생산 물류에 이르기
까지 각 장치및 라인설계등 차세대시스템을 공동개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는 지난 89년에 일통산성.FA비전간담회가 제안,92년부터 도요타자동차 미
쓰비시전기,파낙,미앨런 브레들리,영에어로스페이스(BA)등이 참가해 추진해
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