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시중은행들의 정기예금에 대한 금리 인하가 잇따르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일본경제)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이는 재할인율 인하의 영향으로 시장금리가 일제히 하락한데 따른 것이다.

인하폭은 예금기간에 따라 0.05~0.25%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부 시중은행들은보통예금에 대한 금리 인하에도 착수하고 있다.

그러나 보통예금의 금리는 이미 이례적으로 낮은 수준이어서 추가 인하에는
각 은행들이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정기예금의 금리는 유러엔금리등의 시장금리를 참고로 각은행이 독자적으로
설정하고 있다.

유러엔금리는 14일 재할인율 인하의 영향으로 일제히 하락했다.

17일 이후 시중은행의 정기예금금리는 예금기간 1년이하의 경우 0.15~
0.25%, 2년이상은 0.05~0.1% 인하될 전망이다.

정기예금금리는일본은행의 단기금리인하 유도책으로 이미 하락하고 있어
이번 재할인율 인하의 영향까지 감안하면 대개 0.4~0.8%의 대폭 하락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각 은행들의 보통예금 금리는 약 0.2%수준에서 정착될 것으로 예상
된다.

사쿠라 스미토모 미쓰비시은행등은 일본은행의 단기금리 인하유도의 영향
으로 이미 보통예금의 금리를 0.05~0.07% 인하, 연 0.2%수준으로 하락했다.

또 지난 17일에 도쿄 후지쓰은행도 보통예금 금리를 0.2%로 인하키로 결정
했다.

이에따라 예금자들의 금리인하에 대한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은행측은
우려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