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 호전으로 미국 항공운송업이 올해 6년만에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지가 27일 보도했다.

미국의 항공운송협회(ATM)는 90년이후 불황에 시달리며 1백30억달러의
누적적자를 기록한 미국 항공사들이 올해는 10억달러의 흑자를 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으며 교통부 관리들은 지난주 하원 운송위원회 증언에서
항공운송업이 2006년까지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항공운송량은 지난 1월 전년동월대비 8.2%나 증가한데 이어 2월에도 6.3%
증가했다.

또 여객기 탑승률이 평균 62%에 달하고 좌석예약이 증가하면서 항공권
사기가 어려워졌다는 불만이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항공운송업 전망이 밝아지면서 뉴욕증시에서는 올들어 사우스웨스트
에어라인스를 제외한 6개 항공사들의 주가가 10%이상 올랐다.

어메리칸 에어라인스의 경우 지난해 5년만에 처음으로 경상흑자를 기록
했으며 올해는 경영실적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업계 전문가들은 올해 미국 항공사들의 매출액이익률이 1%에 불과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동안의 체질개선 성과에 따라 업체들간에 명암이
엇갈리고 항공운송업계 구조개편이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스.TWA.노스웨스트 등은 90년대중 노무비를 대폭
줄이는 등 체질을 강화했으나 UAL.델타 등에서는 부채가 급증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오는 10월 배럴당 4.3센트의 연료세가 부과되면 항공사
재정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