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크라이슬러는 이달중 베트남에 자동차합작공장 설립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반스 피콕 베트남 크라이슬러인터내셔널사 대표가 27일 밝혔다.

크라이슬러는 베트남 국가투자협력위원회의 승인이 나는 대로 베트남
남부 동 느가이에 연 1만7천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자동차조립공장을 세워
오는 97년부터 가동할 계획이라고 피콕 대표는 설명했다.

크라이슬러는 또 베트남 현지조립생산에 앞서 올해중 지프및 승용차 일부
모델을 수출,판매할 예정이라고 피콕 대표는 덧붙였다.

베트남에는 독일의 BMW가 진출,지날달부터 하노이공장을 가동하기
시작했으며 일본의 미쓰비시자동차는 2주전에 호치민공장을 착공했다.

또 일 스즈키는 다음달중 공장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밖에 미포드가 지난주 송 콩 디젤사와 1억2백만달러규모의 합작공장설립
계약을 체결했으며 일 도요타자동차,독일 다임러벤츠,프랑스 르노등도
베트남 진출을 적극 추진하는등 대형자동차업체들의 베트남시장 쟁탈전이
격화될 전망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