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최필규특파원]인플레 억제를 위한 중국정부의 신규투자제한조치로
인해 국내철강수요가 급감,재고가 늘어남에 따라 철강업체중 32%가량이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고 관영 차이나데일리가 19일 보도했다.

지난 92년,93년의 건설붐에 따른 수요증대에 발맞춰 철강업체들이 생산
량을 크게 늘린데다 수입도 93년중 3천26만t으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하는등
철강공급량이 대폭 증가했으나 신규투자제한으로 인한 수요감소와 이에따
른가격폭락으로 철강업체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설명했다.

야금공업부의 고위관리는 이와관련,"일부업체들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
고 생산라인가동을 중단하고 있다"며 "정부의 신규투자억제책이 올해도 지
속돼 수요감소에 따른 철강업체의 경영난은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고 우려
했다.

이 관리는 또 "원자재가격및 임금인상이란 악재도 겹쳐 국내 철강산업전
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며 "첨단생산기술도입및 설비교체로 경쟁력 배양에
힘써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