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이봉후특파원] 올들어 11월말현재까지 일본의 아시아지역(중국제외)
에 대한 무역흑자는 6백26억달러로 북미,유럽등 선진국에 대한 무역흑자
(6백14억달러)를 웃도는등 아시아지역에 대한 무역흑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이같은 추세는 12월에도 지속,일본의 대아시아지역 무역흑자는 연간기준
으로도 사상처음으로 선진국에 대한 무역흑자를 상회할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망했다.

11월말현재까지 일본의 대아시아지역 무역흑자는 이미 지난 한해동안의
무역흑자(5백68억달러)를 10%가량 웃도는 것이다.

특히 동남아국가연합(ASEAN) 6개회원국가에 대한 무역흑자 증가세가
두드러져 ASEAN에 대한 무역흑자는 흑자원년이었던 지난 89년 1억5천만
달러에서 지난해에는 1백54억달러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엔고를 극복하기 위한 일본기업들의 생산거점 해외이전이 가속,
아시아지역국가로의 생산설비및 중간재수출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90년대 이후 이지역의 급속한 경제발전에 따른 소득증대로 대형TV,
개인용 컴퓨터등 첨단고가제품에 대한 소비자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일본의
관련소비재수출이 크게 확대된 것도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