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최필규특파원] 중국이 선물시장에 대한 감독및 통제 강화조치의 일환
으로 외국계 선물중개회사 50개사를 폐쇄키로 했다고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
나데일리가 국가공상행정관리국(SAIC)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 16일 보도했
다.

이 신문은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은채 중국 정부가 이들 외국계 선물회
사들을 SAIC가 재등록을 받아주지 않는 방식으로 문을 닫도록 만들기로 했다
고 전했다.

SAIC는 이들 외국계 선물 중개회사들이 중국 정부가 선물시장에 대한 관리
경험이 부족한 점을 악용, 가격을 조작해 부당한 이득을 챙겨왔으며 몇몇 외
국 기업인들은 막대한 돈을 빼돌려 왔다고 밝혔다.

SAIC는 또 선물중개와 관련된 중국내 모든 3백50개 회사들을 대상으로 현재
집중적인 감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가운데 2백50개 회사에 대한감사가 끝나
고 1백개사가 감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SAIC는 이와함께 선물 거래및 거래 상품,리스크 관리등에 대해 엄격히 통제
할 것이며 불법적인 선물거래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
고 강조했다.

SAIC 고위관리는 선물거래가 최근 중국에서 시험적 프로젝트로 추진돼 왔으
나 일부 대형 투자가들이 전체 거래를 장악해 소규모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입혀 왔다고 지적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1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