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 돌 미상원 공화당 원내총무는 27일 북미 합의를 검토하기 위한 의회
청문회 개최를 지지하면서 "합의 이행이 미국익에 위배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돌 총무는 미NBC-TV 대담 프로인 "언론과 대화"에 나와 북한 핵문제를
질문받자이같이 대답하면서 그러나 "그 내용을 모두 파악하지 않은
상태에서 합의 이행 자체를 막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는건 무책임한
태도"라고 신중하게 덧붙였다.

그는 백악관이 북미 합의와 관련해 공화당과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지
않았다고 거듭 지적하면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으로 정평난 북한이
아직 완전한 사찰을 받지 않은 상태며 또 우리(미국)가 돈을 일부
치를 예정"임에 불만을 표시했다.

돌 총무는 따라서 프랭크 머코우스키 상원의원(공: 알래스카)의
청문회 개최 방침을 지지한다면서 이를 통해 "먼저 합의 내용을
충분히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본다"고 강조했다.

뉴욕 타임스지는 27일자에서 미상원 동.아태소위원장으로 내정된
머코우스키 의원이 "청문회를 통해 클린턴 행정부의 대북 중유 공급
약속을 저지할 것"임을 천명했다면서 돌 총무와 상원외교위원장에
오를 제시 헬름스 의원도 북한 청문회 개최를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나 상원군사위의 중진인 존 워너 의원(버지니아) 등
공화당의 또다른 인사들은 "이미 합의된 내용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상반된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미 합의에 깊게 관여한 한 미인사는 얼마전 비공식 자리에서 미국의
대북한중유 공급에 대해 "한국이 빠지더라도 그 재정을 분담시킬 방안은
있다"고 말한 바있다.

이같은 발언은 클린턴 행정부가 중유 문제와 관련한 공화당의 견제를
감안해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음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워싱턴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공화당이 북미 합의와 관련해 백악관에
강하게 나오는 태도의 "정치적 성격"을 주목하라면서 "특히 외교 문제
에 관한한 민주.공화당의 지향점은 한결같이 미국익 최우선주의"임을
상기시켰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