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드 버그스텐이 소장으로 있는 미국제경제연구소(IIE)는 1일
우루과이라운드(UR)협정 타결로 인해 오는 2천년까지 미무역적자가
1백92억달러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IIE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UR타결에 따른 관세인하로 오는 2천년까지
미수출은 4백19억달러가 늘어나는 반면 수입은 2백27억달러가 증가하는데
그쳐 1백92억달러의 무역적자 감축효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미무역적자는 총1천1백58억달러에 달했었다.

2백8페이지 분량의 이 보고서는 또 수출 증대와 수입 가격 하락은
미경제에 오는 2004년 까지 6백50억달러의 경제적 이득을 가져와
1%의 국내총생산(GDP)증가를 초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용 증대와 관련해서는 UR타결이 오는 2천년 까지 미경제에 26만5천명
의 고용 창출 효과를 가져오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UR이 미경제에 전반적으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보다
10배 이상의 혜택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IIE의 이같은 보고서는 UR협정 승인과 관련해 각각 오는 11월29일과
12월1일로 예정된 미하원및 상원의 표결을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UR통과 여부와 관련,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