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이봉후 특파원] 아시아지역에 대한 일본은행들의 자금대출이
크게 증가, 이 지역에서의 저팬머니위력이 더욱 커지고 있다.

7일 니혼게이자이(일본경제)신문에 따르면 지난 9월말 현재 일본의
도시은행을 비롯한 장기신용은행 신탁은행 지방은행들의 대아시아대출
잔고는 전년 동기보다 12% 증가하면서 약1천14억달러를 기록했다.

대아시아대출잔고가 1천억달러를 넘어서기는 사상 처음이다.

이는 급속한 경제성장을 보이고 있는 아시아지역국가들의 사회간접자본
시설확충을 위한 자금수요가 급증,일본으로부터 차입을 늘린 때문이다.

아시아국가중에서도 중국 인도네시아 태국의 일본은행자금유입이 특히
많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와함께 아시아지역에 진출한 일본현지기업들이 설비자금을 본국 은행
으로 부터 끌어들이고 있는 것도 일본은행의 대아시아자금대출이 늘어난
일부 요인이라고 이신문은 덧붙였다.

한편,일본은행들의 해외대출 잔고총액은 지난 9월말 3천9백억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약간 줄어들었다.

이중 아시아지역에 대한 대출잔고비율은 전체의 26%로 1년전보다 약
4%포인트 높아지면서 유럽에 대한 비율과 같아졌다.

북미지역에 대한 대출잔고비율이 39%로 가장 높으며 이들 3개지역을
제외한 기타지역에 대한 비율은 9%를 차지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