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이봉후특파원 ]일본경제가 뚜렷히 회복을 향하고 있다는
정부의 공식발표에 이어 반도체업체들은 생산설비를 늘리고 전자업체들은
생산량예상치를 늘려잡고 있다.

17일 니혼게이자이(일본경제)신문에 따르면 반도체 각사들은 올후반부터
내년에 걸쳐 주력상품인 D-램이 4메가에서 16메가로 세대교체가
이뤄질 것이란 판단아래 생산설비증강을 서두르고 있다.

이와 관련,전날 기자회견을 가진 일본전자기계공업회의 세키모토회장은
반도체수요가 국내외에서 견실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IC(집적회로)만도
올해 전년대비 13%늘어난 3조2천6백억엔의 생산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작년말 나온 올해 예상치보다 8%포인트나 상향조정된 것이다.

전자부품.디바이스의 생산액도 전년대비 6.3%증가한 8조4천4백44억엔으로
역시 지난번 예상에서 3.7%포인트 상향조정됐다.

PC업체들은 소비자들이 소형화를 지향하는 다운사이징의 영향으로
수요가 크게 늘어 올해 판매대수는 NEC 애플 후지쓰가 각각 전년보다
24% 80% 35%의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한편 미국.아시아지역의 경기확대와 리스트럭처링의 효과로 일본의
5개반도체전기업체(히타치 도시바 미쓰비시전기 NEC 후지쓰)의 9월말
중간결산실적이 모두 전년동기보다 크게 회복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