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이봉구특파원]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6개국의 자동차시장이 활기를
보여 신차판매대수가 연1백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3일 일본경제신문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아세안국가들의 올상반기 신차판
매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증가한 51만6천9백41대에 달했다.이로
써 아세안의 신차판매대수는 사상처음으로 연간1백만대를 돌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소형상용차 트럭등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늘어 올상반기
중 전년동기보다 57%나 증가한 13만8천7백대가 판매됐다.

아세안회원국중 최대자동차시장인 태국은 지난해 자동차판매가 너무 호황
을 보였던 관계로 올상반기에는 전년동기보다 2.1%감소했지만 판매대수는
22만8천대로 역내최대량을 기록했다.

말레이시아가 6.3%증가한 8만4천4백대,필리핀이 15%늘어난 4만2천3백대
의 신차판매를 보였다.

한편 아세안중 태국등지에서 일본자동차는 90%전후의 높은 시장점유율을
보여왔으나 시장규모가 커지면서 미국의 빅3및 한국자동차업체등이 가담한
시장쟁탈전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