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이봉구특파원] 일본통산성은 정보화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종합정책을
입안중이다.행정데이터베이스를 정보통신네트워크를 통해 개방하거나 컴퓨
터에 의해 기업간의 수주 발주,대금결제를 확대토록하는게 골자이다.

이 정책은 일본기업의 경쟁력향상을 꾀하는 동시 정보통신기기및 소프트웨
어수요를 자극,컴퓨터관련산업을 지원키 위한 것이다.

통산성은 이를 위해 최근 정보화추진본부를 발족시키고 사무차관을 본부장
으로 해 정보기술표준화 영화 인쇄업을 포함한 컨텐트(정보내용)산업육성
연구개발촉진등의 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각종통계 조사자료등 행정정보는 미국정부가 세계규모의 컴퓨터네트워크인
"인터네트"를 통해 제공하고 있는데 비해 일본은 뒤져있다.

통산성은 우선 동성과 관계단체들의 데이터베이스를 개방하면 기업측도 컴
퓨터네트워크를 이용하려는 의욕이 높아져 정보화가 촉진될것으로 보고있다.

지난 93년말 기준 일본의 퍼스널컴퓨터시장규모는 2백38만대로 미국의 1천
4백80만대의 6분의1 수준이다. 단 데이터베이스시장규모 역시 2천2백억엔으
로 미국의 1조3천억엔보다 크게 뒤져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