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츠하크 라빈 이스라엘총리는 31일 시리아와의 평화협상 용의를 강력히
표명했다.

라빈총리는 이스라엘로서는 팔레스타인과의 가자.예리코 자치이행 협정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고 요르단과의 평화협상도 곧 시작될 것으로 본다고
지적하고 "따라서 이제는 이스라엘과 시리아 사이에 평화를 위한 어떤 조치
가 취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이집트국경마을 타바의 힐튼호텔에서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과 회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시리아와의 평화를 원하며 시
리아로부터 우리에게 제시될 어떤조건도 받아들일 태세가돼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