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영배특파원]미연방통신위원회(FCC)는 슈퍼하이웨이(정보고속도로)
의 기초사업으로 IVDS(쌍방향비디오 데이타서비스)와 PCS(개인통신서비스)
의 라이선스허가를 최초로 경매에 붙인다.

오는 28,29일 이틀간 실시되는 이번 경매는 미국의 최대 역점사업인 슈퍼
하이웨이의 기반시설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을 끌고 있다.
경매대상라이선스허가는 쌍방향 1천5백개,개인통신서비스 3천5백개로 2~4
차에 걸쳐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실시된다.

경매승찰은 미국내외 모든기업에 개방되어 있는데,개인통신서비스분야가
미국외의 기업참여지분을 20%이내로 제한하고 있는 반면 쌍방향분야는 그
제한이 없어 1백% 지분소유가 가능하다.

특히 참여가 완전개방된 쌍방향의 경우,도심지역(MSA)과 지방지역(RSA)으
로 나뉘어 경매가 실시된다. 이번 경매는 도심지역 6백10개에 대한 라이선
스이며,지방은 1차경매후 가을께 라이선스허가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현재 예상되는 경매가격은 도심지역 3백만~5백만달러,중소도시 10만~1백만
달러로 추산된다.
쌍방향을 홈쇼핑 홈뱅킹 비디오게임 TV게임쇼 전자백과사전 원격교육 전자
우편 팩시밀리 데이타통신서비스등이 가능하다.

한편 개인통신서비스의 라이선스는 전국면허,지역면허,ATA면허 BTA면허등
4종류로,고도음성호출,단방향 또는 쌍방향메시지전송,팩시밀리등의 서비스
를 제공한다.
개인통신서비스의 예상경매가격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로스앤젤레
스지역의 C채널(20 )은 2억달러,D채널(10 )은 1천억달러정도가 될것으로 보
인다.
이번 사업자선정경매는 선발장비개발업체에 우선적으로 사업권을 주고, 소
기업 여성경영기업 소수만족기업의 사업자를 우대하는것이 특징이다.

한국기업의 참여와 관련,현지전문가들은 IVDS분야를 권하고 있다.
투자금액이 적을 뿐더러,일단 선정이 되면 엄청난 프리미엄은 물론 선진기
업들의 노하우를 손쉽게 얻을수 있는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