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스미토모금속공업은 가시마제철소의 분석.시험부문등 3개부문

을 제철소에서 분리, 독립시킨다. 분리된 부문은 계열자회사인 스미토모

금속테크놀러지, 스미가네매니지먼트의 가시마사업부로서 이달말 분사화,

독립된 사업으로 출범시킨다. 이로써 300명을 제철소에서 2개계열자회사

로 출향(전출)시켜 외판사업을 강화한다. 제철소요원의 슬림화로 고정비

를 삭감하며 동시에 자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