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좋은 조건 제시한 방송사 탈락…KLPGT 측은 "골프 종목 특성 알아야"
KLPGT 중계권 관련 국정감사 "강춘자 대표 답변에 의혹만 쌓여"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KLPGT)의 TV 중계권 협상이 투명하게 진행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강춘자 KLPGT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최근 중계권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과 의혹에 관해 질의했다.

지난달 KLPGT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중계권 사업자 선정 입찰을 진행, SBS미디어넷을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더 많은 중계권료를 적어낸 JTBC디스커버리가 탈락하고, 입찰 과정에서 심사 방식 등이 특정 업체에 유리한 것 아니냐는 문제 제기가 이어지는 등 잡음이 컸다.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은 "연간 100억을 내고 선수들의 연금까지 만들겠다는 중계권 업자가 탈락하고, 연간 64억을 써낸 업자가 선정된 것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며 "워낙 많은 차이가 나는데도 골프의 특성 때문에 그렇다는 설명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런 의혹은 (KLPGA 투어) 선수들도 갖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협회의 전횡"이라고 비판했다.

강춘자 대표는 "양쪽 방송사가 있는데, 가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5∼6개 대회를 아시아 지역에서 개최한다"며 "(JTBC골프의 경우) 동시간대에 남자 대회도 중계하고 있고, LPGA 투어 아시아 대회와도 겹치는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강 대표는 "고정 시간에, 고정 채널에서 중계하는 게 스폰서 만족도가 높다"라며 "제가 평가 위원이 아니지만 평가 위원들이 그런 이유에서 이런 판단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의원은 "그게 골프의 어떤 특성인지 모르겠지만, 골프든 배구든 축구든 협회는 선수들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며 "골프 특성 때문이라고 하시는데, 선수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해서 다수가 이해가 안 된다고 하면 책임지고 사퇴하겠느냐"고 압박했다.

KLPGT 중계권 관련 국정감사 "강춘자 대표 답변에 의혹만 쌓여"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 역시 "강춘자 증인은 그동안 KLPGA를 키워온 공로도 있지만, 최근 너무 독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비판도 많이 받는다"며 "5년 전에도 JTBC골프가 더 좋은 조건을 제시했는데도 이 업체(SBS골프)를 선정했는데 자꾸 이렇게 기회를 주고, 나중에 또 그것을 근거로 가점을 주는 것이 유착 의혹이라고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평가 구조 자체가 특정 업체에 유리하다"며 "KLPGT는 금액 비중이 35%지만, 프로야구는 60%, 대한축구협회는 100%인 것과 비교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강 대표 대신 참고인 자격으로 답변에 나선 김남진 KLPGT 사무총장은 "골프 종목 특성이 다른 종목과 상당히 많이 차이가 있다"며 "돈도 중요하지만 중장기적으로 봐서 협회와 투어, 선수가 발전하고 전체 골프 산업 발전을 위해 정성적인 부분도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은 "강춘자 대표의 답변 태도를 보니 (증언을 들을수록) 오해가 풀리는 것이 아니라 의혹만 더 생긴다"며 "여야 간사님께서 의논하셔서 종합감사 때 다시 증인으로 출석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