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79타 치고 기권했던 김희준, 한국여자오픈 2R 선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년 차 김희준(22)에게 작년 루키 시즌은 힘겨웠다.

26개 대회에 나서 12개 대회에서만 컷을 통과했다.

절반 넘게 컷 탈락했다는 얘기다.

톱10은 단 한 번뿐이었던 김희준은 상금랭킹 81위에 그쳐 시드전을 다시 치러야 했다.

다행히 시드전 33위로 올해 시드를 다시 손에 넣은 김희준은 9개 대회에서 6번 컷을 통과하며 작년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김희준은 17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한국여자오픈(총상금 12억원) 2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전날에도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던 김희준은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리더보드 맨 윗줄에 이름을 올렸다.

최혜용(32), 홍정민(20)을 1타 앞선 김희준은 생애 첫 우승의 기대를 품고 3라운드를 맞게 됐다.

김희준은 작년에 처음 출전한 한국여자오픈에서 첫날 7오버파 79타를 치고 기권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김희준은 "작년에는 드라이버가 엉망이었다.

OB도 많이 났고, 거의 러프에서 두 번째 샷을 쳤다"고 회상했다.

드라이버샷 난조는 지난해 김희준이 시드를 지키지 못한 가장 큰 이유였다.

장타력은 남부럽지 않지만, 페어웨이 안착률이 67.4%(96위)에 불과했다.

페어웨이만 벗어나는 게 아니라 OB가 적지 않을 만큼 크게 빗나가기 일쑤였다.

"드라이버에 손을 대기도 무서웠다"는 김희준은 작년 8월 김도훈 코치를 만나면서부터 드라이버 난조에서 서서히 벗어나기 시작했다.

드라이버가 잡히니 쇼트게임과 퍼트까지 덩달아 좋아졌다.

그는 "드라이버 페어웨이 안착률이 높아지면서 버디 기회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이날도 김희준은 이렇다 할 위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냈다.

4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살짝 넘어간 뒤 3m 파퍼트를 놓친 게 옥의 티였다.

"필요할 때마다 퍼트가 잘 떨어졌다"는 김희준은 그러나 욕심은 애써 억눌렀다.

"우승하면 좋긴 하겠지만 5위 안에는 들겠다는 마음으로 주말 경기에 나서겠다"는 김희준은 "내일 경기가 중요하다.

내일 좀 더 타수를 줄여놓으면 모레 최종 라운드를 더 편하게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발레를 하다가 중학생이 되면서 골프를 시작한 김희준은 "10년 시드를 지켜 KLPGA투어 K10 클럽 가입이 목표"라면서 "올해는 꼭 1승을 하고 싶고 상금랭킹 30위 안에 들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