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신흥 강호' 홍정민, 2연승 도전…27일 E1 채리티 출격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새로운 강호로 떠오른 2년 차 홍정민(20)이 2연승에 도전한다.

홍정민은 27일부터 사흘 동안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KLPGA투어 E1채리티오픈(총상금 8억원)에 출전한다.

홍정민은 22일 끝난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24)의 매치 12연승 신기록을 저지하고, 작년 신인왕 송가은(22)과 임희정(22)을 잇달아 꺾으면서 생애 첫 우승을 이뤘다.

신인이던 지난해 준우승 두 번으로 '될성부른 떡잎'임을 알린 홍정민은 이번 시즌 7번째 대회에서 챔피언 대열에 올랐다.

상금랭킹도 6위로 껑충 뛰었다.

'2년차 징크스'를 이겨내고 새로운 강호로 등장한 셈이다.

대전에서 태어나 자란 홍정민은 '리틀 박세리'로 불릴 만큼 간결하고 힘 있는 스윙이 강점이다.

이번 시즌 초반에 불안했던 퍼트도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을 계기로 바로 잡았다.

신인이던 작년에는 그린에서 헤맨 탓에 컷 탈락했지만, 홍정민은 퍼트에 자신감을 장착한 올해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결승까지 올라 홍정민에게 아깝게 진 신인 이예원(19)도 설욕에 나선다.

이예원은 7차례 대회에서 준우승을 포함해 4번이 6위 이상 성적을 내는 등 신인답지 않은 빼어난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KLPGA '신흥 강호' 홍정민, 2연승 도전…27일 E1 채리티 출격
지한솔(26)은 대회 2연패를 노린다.

대회가 열리는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은 지한솔에게는 텃밭이다.

통산 2차례 우승을 모두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에서 따냈다.

2017년 이곳에서 열린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뒀고, 작년에는 4년 동안 이어졌던 우승 갈증을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에서 해소했다.

작년에는 배선우(28)의 대회 최소타 기록(196타)에 2타 모자란 198타를 쳤다.

그만큼 코스와 궁합이 잘 맞는다.

통산 4승 가운데 2승을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에서 올린 2020년 챔피언 이소영(25)도 눈여겨볼 선수다.

장수연(28), 조아연(22)은 홍정민과 시즌 2승 선착 경쟁을 벌인다.

대회 최소타 기록 보유자 배선우와 KLPGA투어 최다 출전과 최다 컷 통과 기록을 남기고 은퇴를 앞둔 홍란(36)이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

상금랭킹 1위 유해란(21)은 US여자오픈에 출전하느라 이번 대회는 쉰다.

박민지(24)도 휴식차 이번 대회에 출전 신청을 내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