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민·한정원 등 7월 제1회 장애인 US오픈 골프 대회 출전

발달 장애 골프 선수 이승민(25)과 의족 골퍼 한정원(52) 등이 제1회 장애인 US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한다.

이승민의 매니지먼트 회사인 지애드스포츠는 "7월 18일부터 사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에서 열리는 제1회 장애인 US오픈에 이승민 등 한국 선수 4명 출전한다"고 20일 밝혔다.

발달 장애 3급인 이승민은 2017년 한국프로골프(KPGA) 정회원 자격을 획득했고, 2018년에는 KPGA 코리안투어 정규 대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컷을 통과했다.

또 17일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제12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64강 진출전에도 출전하는 등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승민은 "꼭 출전하고 싶었다"며 "최선을 다해 우승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승민·한정원 등 7월 제1회 장애인 US오픈 골프 대회 출전

2013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에 의족을 한 한정원은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E1 채리티오픈에 출전한 경력이 있다.

이승민과 한정원 외에 이양우, 박우식 등 한국 선수 4명이 제1회 장애인 US오픈 골프 대회에 나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