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 1개·버디 5개·보기 1개로 선두
우승후보 김비오 박상현은 부진
스폰서 대회 출전한 임성재
코로나19 확진 받으며 기권
PGA챔피언십 출전도 불투명
김태호.  /사진=KPGA

김태호. /사진=KPGA

2019시즌 데뷔해 톱10에 네 번 밖에 들지 못한 김태호(27)가 총상금 13억원이 걸린 대회에서 우승을 넘보고 있다.

김태호는 12일 경기 여주 페럼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섰다. 공동 2위 그룹과는 1타 차다. 올 시즌 출전한 2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으나 3번째 대회에선 유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김태호는 파5홀이면 웬만해선 2온을 노릴 정도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했던 선수. 아마추어 땐 호심배 아마추어 선수권을 제패하고 국가대표로 발탁되는 등 재미를 봤다. 그러나 프로 무대 벽은 높았고 컷 탈락을 걱정하는 처지였다.

그는 2년 전 전지훈련을 함께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고진영(27)을 보고 경기 스타일을 바꿨다고 한다. 앞서 그는 "고진영과 임희정, 김지영 등 여자 선수들의 세심하고 정확한 플레이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덕분인지 지난해를 기점으로 조금씩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 시즌 그는 16개 대회에 나와 컷 탈락은 네번만 기록했고, 톱10은 세 번 들며 개인 최고 시즌을 보냈다.

이날 선두로 나선 것도 전략적으로 경기를 풀어간 덕분이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그는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았다. 18번홀(파5)에선 홀까지 87야드를 남겨두고 친 샷이 그대로 홀 안에 들어가 '샷 이글'로 연결됐다. 김태호는 "오늘 퍼팅과 드라이버 모두 내가 원하는대로 잘 됐따"며 "한 홀마다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실수를 해도 다음 홀에서 만회하겠다'는 생각으로 경기했다"고 말했다.

우승 후보들은 부진했다. 지난주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자 김비오(32)는 더블보기 2개를 치는 등 2타를 잃고 경기를 마쳤다.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선두 박상현(39)도 3오버파에 그쳤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다 스폰서 대회에 들른 임성재(24)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기권했다. 임성재는 이 대회 뒤 오는 19일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열리는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격리 기간 등을 거쳐야 해 출전이 힘들어 보인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