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R

3타 줄여 11언더 공동 24위
후반 3홀 연속 버디로 '뒷심'
‘디펜딩 챔피언’ 김시우(27·사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760만달러) 3라운드에서 순위를 끌어올리며 새해 첫 대회에서 톱10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김시우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대회 셋째날 버디 6개, 보기 3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잭 존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24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하게 됐다. 전날보다 8계단 뛰어오른 순위다.

김시우는 경기 내내 버디와 보기를 오가며 쉽사리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16번 홀부터 3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뒷심을 발휘했다. 공동선두인 리 호지스(미국), 폴 바르종(프랑스)과는 7타 차로 타이틀 방어 가능성은 멀어졌다. 그래도 공동 5위인 15언더파와는 4타 차로 마지막 날 결과에 따라 ‘톱10’ 진입은 기대할 수 있다.

이경훈(31)과 임성재(24)는 나란히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31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PGA 웨스트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7159야드)에서, 임성재는 라킨타CC(파72·7060야드)에서 3라운드를 치렀다. 이번 대회는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와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 라킨타 컨트리클럽 등 세 곳에서 1~3라운드를 진행한다. 최종 라운드는 스타디움 코스에서 경기한다. 톰 호기(미국)가 17언더파 199타로 단독 3위, 셰이머스 파워(아일랜드)가 16언더파 200타 단독 4위다. 세계 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13언더파 203타를 쳐 공동 15위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