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결, S-오일 챔피언십 1라운드 5언더파 67타

'필드 인형' 박결, 시드 확보 '기사회생 불씨'…첫날 상위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예쁜 얼굴과 옷맵시로 인기가 높은 박결(25)은 벼랑 끝에 선 처지다.

내년 KLPGA투어 시드가 불안하기 때문이다.

상금랭킹 60위 이내에 들어야 내년 시드를 확보할 수 있지만, 박결은 상금랭킹 69위다.

60위 이내로 끌어올리지 못한 채 시즌을 마치면 '지옥의 레이스' 시드전을 치러야 한다.

시드전은 변수가 많아 합격을 장담하기 어렵다.

박결은 5일 제주 엘리시안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S-오일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때려냈다.

순위표 상단에 이름을 올린 박결은 지난 6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공동 9위 이후 시즌 두 번째 톱10 입상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결은 이번 대회에서 5위 이내에 오르면 상금랭킹 60위 이내로 진입할 수 있고, 이어지는 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에서 내년 시드를 확보할 기회를 잡는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부진해 상금랭킹 70위 밖으로 밀리면 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에는 출전하지 못하고 곧바로 시드전에 나가야 한다.

막판에 몰린 박결은 이날 버디 6개를 잡아내는 집중력을 과시했다.

이날 박결이 적어낸 67타는 이번 시즌 개인 최소타 타이기록이다.

박결은 이번 시즌에 60대 타수를 10번밖에 치지 못했고, 67타는 이번이 세 번째다.

박결은 "(시드 상실을) 생각하다 보면 더 안 되는 경우를 많이 봤다.

그래서 좀 편하게 생각하려고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평소에 별말씀이 없고 엄하기만 하던 아버지께서 내려가도 충분히 다시 올라갈 수 있는 실력이 있으니 너무 스트레스받지 말라고 말해주셨다"는 박결은 "덕분에 마음이 더 편해졌다.

압박감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너무 부드러운 스윙에 매달렸다는 박결은 "최근에 강하게 치려고 노력했고, 거리가 늘어서 골프가 좀 더 편해졌다.

주말에 날씨가 안 좋다고 들었다.

내일은 안전하게 치되, 찬스가 오면 공격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