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임희정이 엘르골프의 새 패딩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엘르골프 제공

프로골퍼 임희정이 엘르골프의 새 패딩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엘르골프 제공

엘르골프가 방한용 경량 패딩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패딩에는 슬림하면서도 털이 빠질 우려를 최소화한 '신 다운'(Thin Down) 기술을 적용했다. 재봉선으로 열이 빠져나가는 현상을 최소화하며 보온성을 강화했다는 것이 엘르골프 측의 설명이다. 슬림한 디자인과 가벼운 착용감도 이번에 출시된 제품의 특징이다.

엘르골프는 "보다 신축성을 높이고 발수 기능이 우수해진 발열 볼 패딩, 셀 패딩을 비롯해 태양광을 흡수하고 인체의 원적외선에 반응해 열을 내는 발열소재를 이용한 스웨터 등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