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드림투어 상금왕에 윤이나…2위 권서연과 8만5천원 차이

윤이나(18)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드림투어 2021시즌 상금왕에 올랐다.

윤이나는 27일 경기도 광주시 큐로 컨트리클럽(파72·6천439야드)에서 열린 KLPGA 드림투어 큐캐피탈 파트너스 왕중왕전(총상금 2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까지 최종합계 5오버파 221타로 공동 15위를 차지했다.

이번 시즌 KLPGA 2부 투어인 드림투어에서 상금 9천197만원을 모은 윤이나는 상금 1위 자격으로 2022시즌 1부 투어로 진출하게 됐다.

이날 끝난 큐캐피탈 파트너스 왕중왕전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 상금 3천600만원을 받은 권서연(20)이 상금 2위다.

권서연의 시즌 상금은 9천189만원으로 1위 윤이나와 불과 8만5천원 차이다.

KLPGA 드림투어 상금왕에 윤이나…2위 권서연과 8만5천원 차이

윤이나는 "정규투어 우승 1회 이상과 신인왕을 목표로 겨울 미국 전지 훈련을 소화하겠다"며 "100m 안쪽 웨지샷과 그린 주변 어프로치, 그린 플레이까지 완벽한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즌 최종전에서 우승한 권서연은 이번 대회 1라운드 7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했다.

권서연은 "지금 느낌이면 내년 정규투어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며 "겨울 미국 전지 훈련에서 쇼트 게임 위주로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