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정상

첫승한 곳서 우승해 통산 3승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캐나다 교포 이태훈(31·사진)이 자신의 첫 우승이 나왔던 ‘약속의 땅’ 인천 청라에서 승수를 추가했다.

이태훈은 2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GC(파71)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이태훈은 2위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우승상금은 2억원. 19위였던 상금 순위도 단숨에 7위(3억9626만원)로 도약했다.

이태훈은 2019년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이후 2년6개월 만에 투어 3승째를 신고했다. 특히 통산 3승 중 2승을 베어즈베스트 청라GC에서만 따내 이 코스와 남다른 궁합을 과시했다. 2017년 같은 장소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에서 투어 첫 우승을 한 이태훈은 지난해 신한동해오픈에선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태훈은 이번 대회 이전에 출전한 2개 대회에서 59위(제네시스 챔피언십), 커트 탈락(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등으로 부진했으나 청라에 와서 되살아났다.

그의 ‘저니맨’ 생활에 마침표를 찍게 해준 곳 역시 이곳 청라였다. 유년 시절 부모님을 따라 캐나다로 이민 갔던 이태훈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문을 두드렸다가 실패했다. 2013년부터 아시아투어와 원아시아투어를 전전하다가 2017년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한 뒤 줄곧 한국을 주무대로 삼고 있다.

준우승은 13언더파를 친 김민규(20)가 가져갔다. 김민규는 이날 이븐파를 기록했고 타수를 지켜 투어 통산 세 번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문도엽은 마지막 18번홀에서도 보기를 범해 12언더파 3위로 대회를 마쳤다.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25)은 합계 1언더파 공동 25위를 기록했다.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유지하지 위해 5위 이내 성적이 필요했던 유송규(25)는 마지막 날에만 3타를 잃었다. 합계 5언더파 공동 12위여서 퀄리파잉 토너먼트로 향하게 됐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