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카와·쇼펄레·마쓰야마 등 출전…김시우·강성훈 등도 출격
PGA 투어 이번 주는 일본으로…조조 챔피언십 21일 개막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이번 주엔 일본으로 무대를 옮긴다.

21일부터 나흘간 일본 지바현 인자이시의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리는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995만 달러)은 2019년 시작한 일본 최초의 PGA 투어 정규 대회다.

첫 대회 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출전해 우승을 차지, PGA 투어 통산 최다 타이기록에 해당하는 82승을 거둔 무대로 역사에 남은 대회이기도 하다.

지난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의 셔우드 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됐다가 올해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으로 돌아간다.

지난 2년 연속 출전했던 우즈가 올해는 2월 교통사고 이후 회복 중이라 뛸 수 없고, 지난해 이 대회 우승으로 시즌 4승과 페덱스컵 1위, 올해의 선수상의 발판을 놨던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도 불참해 역대 챔피언의 모습은 볼 수 없다.

지난주 더 CJ컵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려 PGA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불참한다.

PGA 투어 이번 주는 일본으로…조조 챔피언십 21일 개막

출전자 중 톱 랭커로는 세계랭킹 3위인 콜린 모리카와와 세계랭킹 5위인 잰더 쇼펄레(이상 미국)가 있다.

일본인 아버지를 둔 모리카와는 이번 시즌 처음으로 출전한 정규 대회인 지난주 더 CJ컵에서 마지막 날 10타를 줄이며 매킬로이에 이어 2위에 오른 뒤 이번 대회 우승 사냥에 나선다.

올여름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 금메달리스트인 쇼펄레도 더 CJ컵에서 4라운드 9언더파를 몰아치며 샷 감각을 끌어 올린 가운데 좋은 기억을 지닌 일본으로 향한다.

여기에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인 일본의 간판스타 마쓰야마 히데키도 출전해 우승에 도전한다.

더 CJ컵 3위에 오른 리키 파울러,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왕 윌 잴러토리스(이상 미국),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 등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유명 선수들이다.

한국 선수로는 김시우(26), 강성훈(34), 이경훈(31)이 출격한다.

2주 전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우승하고 더 CJ컵을 공동 9위로 마친 임성재(23)는 손목이 불편해 관리를 위해 출전을 취소했다.

이 밖에 교포 선수로는 제임스 한, 더그 김(이상 미국) 등이 나선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활동하는 재미교포 김찬도 출전, PGA 투어 선수들과 샷을 겨룬다.

김찬은 이달 초 반테 린코 도카이 클래식에서 우승한 것을 포함해 JGTO에서 통산 6승을 수확한 장타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