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골프 선수 가운데 소셜 미디어 중 하나인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가장 많은 선수는 누구일까.

흔히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떠올리기 쉽지만 우즈는 팔로워 수 270만명으로 2위다.

미국 골프 전문 온라인 매체 골프매직이 8일 집계한 골프 선수들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순위를 보면 페이지 스피래닉(미국)이 총 310만명으로 전체 1위에 올랐다.

스피래닉은 대학 시절까지 골프 선수로 활약했고, 프로로 전향해서는 미니 투어에서 간간이 활약한 인물이다.

2015년에는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오메가 두바이 레이디스 마스터스에 초청 선수로 나갔는데 일부 팬들과 골프 매체들로부터 '실력도 없는 선수가 외모를 앞세워 대회에 나와 진짜 실력을 갖춘 선수가 초청받을 기회를 빼앗았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2016년 같은 대회에 다시 초청받은 그는 "작년 대회를 마치고 골프를 그만둘까도 생각했다"며 "나뿐만이 아니라 부모님, 가족, 친구들까지 싸잡아 비난하는 잔인한 (인터넷 댓글의) 내용을 접해야 했다"고 기자회견장에서 눈물로 하소연했다.

이후 그는 2017년 온라인 악성 댓글이나 인신공격 등을 없애는 것을 취지로 한 사이버 스마일이라는 단체 홍보대사가 됐고, 2016년에는 미니 투어인 캑터스 투어 대회 우승, LET 스코틀랜드 오픈 컷 통과 등의 성적을 냈다.

2016년 이후 선수로 뛴 기록이 없고, 2017년에는 골프 브랜드 PXG 홍보대사에 선정됐으며 이후 화보 촬영, 골프 관련 방송 활동 등에 전념하고 있다.

스피래닉은 이날 골프매직의 골프 선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순위에 대해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 나의 골프에 대한 지식과 인성 덕분"이라고 자랑했다.

우즈가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220만명으로 3위다.

여자 선수는 스피래닉 외에 10위 내에 들지 못했다.

렉시 톰프슨(미국)이 51만명, 넬리 코다(미국) 37만명 정도로 스피래닉과 차이가 크게 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