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여자골프 1·2R 폭염 예고…한국 선수들 컨디션 조절에 중점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에 대회 초반 폭염과의 싸움이 예고됐다.

선수들이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연습 라운드를 치른 2일 낮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엔 섭씨 35도에 육박하는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코스에서 연습에 나선 선수들은 이동하거나 기다릴 때 우산을 쓰고, 얼음주머니를 목 뒤에 올려놓는 등 더위를 피하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지난 달 29일부터 1일까지 열린 남자부 경기 때도 이 골프장엔 찜통더위와 비, 낙뢰가 수시로 오가며 선수들을 괴롭혔는데, 여자부 경기에서도 날씨 변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라운드가 열리는 4일 최고 기온 섭씨 35도, 2라운드가 열리는 5일엔 34도가 예보됐다.

3라운드가 이어질 6일엔 기온이 25도 안팎으로 떨어지는 대신 비 소식이 있다.

2연패 도전을 앞둔 박인비(33)를 비롯해 고진영(26), 김세영(28), 김효주(26)는 이런 날씨를 고려해 대회 전 무리하게 연습하기보다는 하루에 9개 홀 정도를 돌며 코스에 적응하되 체력 유지와 컨디션 조절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박인비는 "하루에 18홀을 모두 도는 것도 생각해봤으나 연습에서 너무 소모하면 경기 때 컨디션이 떨어질 수도 있을 것 같아서 경기 전엔 연습장이나 코스에서 보내는 시간을 좀 줄이려고 한다.

이런 더위엔 휴식을 취하는 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입국 과정 등 여러모로 시간이 오래 걸려 피곤했지만, 좋은 숙소에서 잘 먹고 잘 자고 하면서 컨디션은 크게 나쁠 게 없다"면서 "좋은 컨디션 속에 경기할 수 있도록 주변에서 큰 도움을 받고 있어 무리 없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진영도 "첫날 공항에 도착해 들어오기까지 오래 걸리긴 했지만, 언니들, (김)효주와 수다를 떨며 온 게 추억이 될 것 같아 길게만 느껴지진 않았다.

회복도 잘했다"며 "오늘과 내일 9개 홀을 치면서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