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난나루깐, 연장 승부 끝 생애 첫 우승 감격
최운정, LPGA 투어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 공동 5위(종합)

최운정(3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공동 5위에 올랐다.

최운정은 2일(한국시간) 영국 북아일랜드 갈곰의 갈곰 골프 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9타를 적어낸 최운정은 시드니 마이클스, 미나 하리가에(이상 미국)와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은 연장 승부 끝에 파자리 아난나루깐(태국)에 돌아갔다.

공동선두 3명에 1타 뒤진 4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2015년 마라톤 클래식 제패 이후 통산 두 번째 우승을 기대했던 최운정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시즌 세 번째 톱10 입상에 만족해야 했다.

최운정은 2월 게인브리지 LPGA 공동 8위, 5월 혼다 클래식 공동 7위를 뛰어넘는 시즌 최고 성적을 냈다.

최운정은 반드시 버디를 잡아내야 할 1번 홀(파5)에서 버디 사냥에 실패하면서 시작부터 발걸음이 무거웠다.

2번 홀(파4) 보기까지 더해져 선두 그룹에 3타차로 밀린 최운정은 3번(파5), 7번 홀(파3) 버디로 만회했지만 13번 홀(파4) 보기로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최운정은 "너무 아쉽다.

초반과 비교해서 주말에 너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그래도 오랜만에 톱5에 들어서 자신감을 얻었다.

다음 AIG 여자오픈과 스코티시 여자오픈에서 잘하겠다"고 말했다.

최운정, LPGA 투어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 공동 5위(종합)

나란히 13언더파로 4라운드 챔피언조 동반 경기에 나선 컵초, 톨리, 아난나루깐은 17번 홀까지 약속이나 한 듯 3타씩을 줄여 팽팽한 우승 각축전을 벌였다.

컵초는 18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연못으로 날려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보기를 적어내며 2언더파 71타를 친 컵초는 3위(15언더파 276타)로 밀렸다.

나란히 3언더파 70타를 제출한 톨리와 아난나루깐은 최종합계 16언더파 275타로 연장전에 나섰다.

아난나루깐은 18번 홀에서 치른 두 번째 연장전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한 톨리를 제쳤다.

2019년 LPGA투어에 데뷔한 아난나루깐은 투어 3년째에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아난나루깐은 6번 홀(파4)에서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는 난관을 이겨냈다.

7월 2인 1조 경기로 치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3위에 올라 이름을 알린 뒤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나흘 내내 상위권을 달려 주목받은 아난나루깐은 태국 선수로는 통산 다섯 번째 LPGA투어 우승자가 됐다.

올해 LPGA투어에서 태국 선수 우승은 4승으로 늘어났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22만 5천달러(약 2억5천만원)다.

3언더파 70타를 친 아타야 티띠꾼(태국)이 4위(13언더파 278타)를 차지했다.

2타를 줄인 곽민서(31)는 공동 17위(8언더파 283타)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