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고 나오면 우승' 박민지, 제주에서 시즌 7승 사냥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대세'로 자리 잡은 박민지(23)가 열흘 동안 달콤한 휴식을 마치고 시즌 7번째 우승 사냥에 나선다.

박민지는 오는 29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도 서귀포시 우리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9억원)에 출전한다.

지난 18일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을 마친 뒤 박민지는 피로를 씻어내고 체력을 보충하는 여유를 누릴 수 있었다.

올해 6차례 우승을 거둔 박민지는 쉬고 나오면 더 강해져 돌아왔다.

롯데오픈을 건너뛰고 휴식을 취한 박민지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와 한국여자오픈을 잇달아 제패했다.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에 불참한 뒤 나선 맥콜 모나파크오픈에서 컷 탈락했지만 대보 하우스디 오픈에서 시즌 여섯 번째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신지애(33)의 시즌 최다승 기록(9승) 경신을 향해 가속 페달을 밟는 박민지는 박성현(28)이 가진 시즌 최다 상금 기록(13억3천309만원)도 코 앞이다.

이번 시즌 11억3천260만 원의 상금을 쌓은 박민지는 8위 이상 성적을 거두면 새로운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의 주인공이 된다.

유해란(20)은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유해란은 드림투어에서 뛰던 2018년 이 대회에서 초청을 받아 우승하는 파란을 일으킨 데 이어 작년에는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KLPGA투어에서 동일 대회 3연패는 지금까지 고(故) 구옥희와 박세리(44), 강수연(45), 그리고 김해림(31) 등 4명만 경험한 대기록이다.

유해란은 올해 우승은 신고하지 못했지만 준우승과 3위 한 번씩을 포함해 네 차례 톱10에 오르며 상금랭킹 7위를 달릴 만큼 안정된 경기력을 유지하고 있다.

아마추어 때부터 제주에서 열린 대회에서 워낙 좋은 성적을 냈던 박현경(21)의 각오도 남다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