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드림투어 허윤나, 사상 첫 59타

' />

허윤나(23)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사상 처음으로 59타를 작성했다.

KLPGA는 허윤나가 22일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드림투어 시드순위전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11개를 잡아 13언더파 59타를 쳤다고 23일 밝혔다.

지금까지 KLPGA투어에서 60타는 두 번 나왔지만 59타는 처음이다.

2017년 박세리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이정은(25)이 12언더파 60타를 쳐 정규 투어 18홀 최소타 기록으로 남아있다.

지난 3월에 열린 KLPGA 준회원 선발 실기평가 본선에서 당시 아마추어 김태희(18)가 2라운드에서 버디 12개로 12언더파 60타를 친 적이 있다.

김태희는 수석으로 합격해 지금은 준회원이다.

23일 2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적어내며 4위로 합격한 허윤나는 "내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라며 "정규투어 오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