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교포 이준석, 한국오픈 제패…2연승 도전한 김주형은 3위

호주 교포 이준석(33)이 골프 내셔널 타이틀 대회 한국오픈을 제패하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준석은 27일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7천326야드)에서 열린 제63회 한국오픈(총상금 13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8언더파 205타로 한 타 차 단독 선두였던 이준석은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를 기록, 2위 박은신(31)을 한 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008년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QT)에서 수석 합격해 이듬해 데뷔한 이준석의 첫 우승이다.

15세 때 호주로 골프 유학을 떠나 호주 대표로 활동한 경력을 지닌 이준석은 이전까지 코리안투어에선 두 차례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코리안투어에서 어려움을 겪으며 해외로 눈을 돌렸던 2012년 차이나 투어에서 한 차례 우승 경험이 있을 뿐이었다.

천안에 살며 2019년부터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을 '홈 코스'로 삼아 온 그는 이번 대회 1, 2라운드 공동 선두를 달린 데 이어 3라운드에선 단독 선두가 됐고, 마지막 날 치열한 우승 경쟁에서 매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4억원을 거머쥔 이준석은 시즌 상금 4억5천586만원을 기록, 상금왕 경쟁에도 뛰어들게 됐다.

한국오픈에선 2019년 태국의 재즈 쩬와타나논에 이어 2회 연속 외국 국적의 선수가 우승했다.

지난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이날 이준석은 단독 선두로 출발했으나 선두권 각축전 속에 16번 홀(파3) 선두에 2타 차 3위까지 밀렸다.

그러나 17번 홀(파4) 10m 넘는 버디 퍼트가 들어가며 추격했고, 박은신, 김주형(19)과 공동 선두로 돌입한 마지막 홀(파5)에서도 버디를 잡아내 짜릿한 우승을 확정했다.

박은신도 2010년 코리안투어 데뷔 이후 첫 우승에 도전했으나 한 타 차 준우승(7언더파 277타)에 만족해야 했다.

직전 대회인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하며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 타수 1위를 달린 김주형은 2연승 달성은 불발됐으나 3위(6언더파 278타)로 선전했다.

김주형은 이번 시즌 7개 대회에서 우승 한 차례, 준우승 두 차례, 3위 한 차례를 기록했다.

김비오(31)가 4위(5언더파 279타), 김영수(32)와 현정협(38)이 공동 5위(4언더파 280타), 박상현(38)이 7위(3언더파 281타)로 뒤를 이었다.

2006·2010년 우승자 양용은(49)은 공동 21위(2오버파 286타)에 자리했고, 아마추어 선수 중엔 조우영(20·한국체대)이 양용은과 같은 21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