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 3주 연속 준우승…꼴찌 컷 통과 장하나, 코스레코드 준우승
'시드전 단골' 임진희, BC카드 한경컵서 생애 첫 우승(종합)

201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프로 선수가 된 임진희(23)는 올해가 세 번째로 맞는 정규 투어다.

2년을 점프, 드림 투어에서 보낸 뒤 2018년과 2019년 두 시즌을 KLPGA 투어에서 뛰었지만, 매번 시드를 지키지 못했고, 작년에는 또다시 드림투어에서 뛰어야 했다.

그 사이에 시드전을 세 번이나 치렀다.

작년 시드전에서 19위를 차지해 복귀한 올해 KLPGA 투어에서 임진희는 9개 대회에서 4번밖에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컷을 통과한 4차례 대회에서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15위가 최고 성적이다.

27일 경기도 포천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임진희는 6언더파 66타를 몰아친 끝에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우승했다.

이 대회에 출전하기 전까지 상금랭킹 85위(1천986만원), 평균타수 68위(73.54타)에 머물렀던 무명 선수의 인생 역전이다.

KLPGA 투어 58개 대회 만에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린 임진희는 우승상금 1억2천600만원을 받아 상금랭킹 12위(1억4천586만원)로 도약했다.

더 반가운 건 2023년까지 시드 걱정 없이 KLPGA투어에서 뛸 수 있는 보너스다.

임진희는 "전혀 예상하지 않은 우승이라 실감이 안 난다"면서도 "앞으로 노력해서 이 자리를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5타차 공동 13위로 최종 라운드에서 나선 임진희의 우승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5타차 선두 김수지(25)에 디펜딩 챔피언 김지영(24)이 1타 뒤에 버티고 있었고, 박현경(21)과 유해란(20), 이정민(29), 이승연(23), 지한솔(25) 등 쟁쟁한 선수들이 상위권에 포진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차근차근 타수를 줄여나간 임진희는 15번 홀(파4)까지 4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 본격적으로 합류했다.

17번 홀(파4) 버디로 공동 선두에 오른 임진희는 18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핀 1m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며 맨 먼저 10언더파를 적어낸 채 경기를 끝냈다.

하지만 임진희는 경쟁 선수들이 경기를 끝낼 때까지 1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1타차로 추격하던 이정민, 박현경, 김새로미(23)가 차례로 18번 홀에서 버디 사냥에 실패하면서 임진희의 생애 첫 우승이 완성됐다.

코스레코드 타이(63타)를 친 장하나(29)와 4타를 줄인 박현경, 그리고 이정민, 김새로미, 정윤지(21), 김수지(25), 성유진(21), 이정민(29) 등이 1타차 공동 2위에 올랐다.

장하나는 올해 출전한 10개 대회에서 기권 한차례를 빼고 모두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장하나는 이번 대회를 결장한 박민지(23)를 제치고 대상 포인트 1위로 올라섰다.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와 한국여자오픈에서 박민지에 밀려 준우승했던 박현경은 3주 연속 준우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