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리 코르다 9타 줄여 선두…김효주, 공동 10위
'샷 이글' 박인비, 선두에 6타 차 공동 7위(종합)

박인비(3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450만 달러) 둘째 날 4타를 줄이며 선두 추격에 나섰다.

박인비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존스 크리크의 애틀랜타 애슬레틱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11언더파 133타로 선두에 나선 넬리 코르다(미국)에 6타 뒤진 공동 7위(5언더파 139타)로 순위를 끌어 올린 박인비는 3, 4라운드에서 역전에 도전한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박인비는 12번(파5), 17번 홀(파3) 버디로 순항하다 3번 홀(파4) 보기로 주춤했다.

5번 홀(파5) 버디로 분위기를 추스른 박인비는 6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에 집어넣는 이글을 잡아냈다.

229야드짜리 짧은 6번 홀에서 박인비의 드라이버 티샷은 그린을 살짝 넘어갔지만 웨지로 살짝 띄워 보낸 볼은 그린에 떨어져 구르더니 홀에 빨려 들어갔다.

박인비는 "홀까지 35야드 남은 상황이었는데 칩샷을 완벽하게 쳤다.

오늘 퍼팅이 조금 흔들렸었는데, 많은 기회가 있었지만 원하는 만큼 많이 성공하지는 못했다.

퍼터 대신 다른 방법으로 점수를 줄였고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8번 홀(파4)에서 1타를 잃었지만 9번 홀(파4) 버디로 경기를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8번 홀에서만 이틀 동안 4오버파를 쳤다"고 반성한 박인비는 "남은 이틀 동안 그 홀에서 점수를 줄일 수 있도록 해보겠다.

내일은 어려운 핀 위치로 아마 완전히 다른 코스가 될 것 같다"면서 투지를 드러냈다.

김효주(26)도 3타를 줄여 공동 10위(4언더파 140타)로 도약했다.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골라낸 김효주는 "버디 찬스가 더 있었는데, 넣질 못해서 많이 아쉽다.

그래도 노보기 플레이에 만족한다.

계속 어제보다 오늘 좀 더 좋은 점수가 나와서 만족한 라운드였다"고 말했다.

유소연(31)과 최운정(30)은 공동 27위(2언더파 142타)로 3라운드를 맞는다.

1라운드 공동 3위였던 이정은(25)은 2타를 잃어 공동 32위(1언더파 143타)로 내려앉았다.

1오버파 73타를 친 전인지(27)도 공동 32위로 후퇴했다.

첫날 76타를 쳐 컷 탈락 위기에 몰렸던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28)은 3언더파 69타를 때려 공동 49위(1오버파 145타)로 기사회생했다.

전날 3오버파를 쳤던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도 1타를 줄이며 공동 57위(2오버파 146타)로 간신히 살아남았다.

지난 21일 마이어 클래식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따냈던 코르다는 이날 버디 10개를 쓸어 담았다.

특히 4∼9번 홀까지 6개 홀 연속 버디 쇼를 펼쳤다.

코르다는 "안 되는 게 없이 선두에 나서는 건 좋은 일"이라면서도 "롤러코스터를 탈 수도 있는 게 골프"라고 경계심을 내비쳤다.

코르다는 US여자오픈에서는 컷 탈락했지만 바로 다음 대회인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했다.

5언더파 67타를 친 리젯 살라스(미국)가 1타차 2위(10언더파 134타)에 올랐고 8타를 줄인 셀린 부티에(프랑스)와 5언더파를 친 시드니 클랜턴(미국)이 공동 3위(7언더파 137타)에 포진했다.

2018년 이 대회 우승자 박성현(28), 작년 ANA 인스피레이션 챔피언 이미림(31), 작년 AIG 여자 오픈 우승자 조피아 포포프(독일), 작년 US여자오픈 우승자 김아림(26) 등 상당수 메이저 챔피언들은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