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경험 최민철·홈코스 이점 이준석, 한국오픈 1R 선두 경쟁

2년 만에 열린 골프 내셔널 타이틀 대회 한국오픈 첫날 대회장인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과 남다른 인연이 있는 두 베테랑이 선전을 펼쳤다.

24일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7천326야드)에서 열린 코오롱 제63회 한국오픈 1라운드에선 오후 2시 40분 현재 최민철(33)과 이준석(33)이 5언더파 66타로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최민철은 2018년 이곳에서 열린 제61회 한국오픈 우승자다.

지난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고, 2019년엔 태국 선수인 재즈 쩬와타나논이 정상에 올라 최민철은 한국오픈의 최근 '한국인 챔피언'이다.

코리안투어 첫 우승을 '특급 대회'인 한국오픈에서 장식한 이후 트로피를 추가하진 못하고 있으나 이번 시즌 6개 대회 중 절반을 '톱5'에 들 정도로 좋은 흐름을 이어온 가운데 한국오픈에서 또 한 번의 우승 도전에 나섰다.

예년보다 페어웨이가 좁아지고 러프는 길어진 코스에서 최민철은 이날 첫 홀인 10번 홀(파4)부터 3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뽑아냈고, 17번 홀(파4)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만 4타 줄였다.

1번 홀(파4)에서 티샷 아웃 오브 바운즈(OB)가 난 여파로 더블보기를 적어냈지만, 3∼5번 홀 연속 버디로 반등했다.

7번 홀(파3)에선 티샷이 밀려 벙커에 빠졌으나 벙커에서 퍼 올린 두 번째 샷이 홀로 빨려 들어가며 행운의 버디를 낚기도 했다.

마지막 9번 홀(파4) 보기가 아쉬웠지만, 선두권에서 첫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민철은 "한국오픈에 2017년 처음 출전해 공동 6위에 올랐고, 이듬해엔 우승했다.

우정힐스와 한국오픈 모두 저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그래서인지 들어올 때부터 다른 곳보다 편안하고 차분한 마음이 들고, 오늘 경기도 초반 3개 홀 버디부터 수월하게 풀린 것 같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국내에서 동계 훈련을 하며 체력을 키운 게 이번 시즌 좋은 성적으로 이어지는 것 같다"는 그는 "'한국오픈 2회 우승'을 욕심내 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우승 경험 최민철·홈코스 이점 이준석, 한국오픈 1R 선두 경쟁

나란히 5언더파를 친 이준석은 천안에 살며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을 '홈 코스'로 삼는다.

3년째 이곳 연습장에서 훈련해 와 누구보다 익숙하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공식 연습 라운드에선 9언더파를 몰아쳐 자신의 베스트 스코어를 작성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날은 5번 홀(파5) 이글과 버디 4개, 보기 하나로 5타를 줄였다.

2009년부터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했으나 두 차례 준우승이 최고 성적인 그에게 꿈에 그리는 첫 승을 노려볼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이준석은 "제가 기존에 알던 코스와는 세팅이 달라졌다.

페어웨이가 좁아져서 제가 알던 대로 치면 다 러프더라. 그래도 그린 파악에선 다른 선수들보다 제게 이점이 있지 않나 싶다"며 "오늘 두 번째 샷이 잘 붙어주고 퍼트도 잘 됐다"고 자평했다.

"경기력에서는 준비가 잘 돼 있다"고 자신감을 보인 그는 "러프에 들어가더라도 어느 지점에 들어가느냐에 따라 다음 샷이 좌우되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내려면 운도 많이 작용해야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