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투어 첫 1천 라운드 홍란 "연습보다 체력 훈련이 비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홍란(35)이 1천 라운드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홍란은 18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를 치러 1천 라운드를 채웠다.

2005년 KLPGA투어에 데뷔해 17년 만에 이룬 진기록이다.

KLPGA투어에서 1천 라운드를 뛴 선수는 홍란이 처음이다.

홍란은 KLPGA투어에서 최장 시즌 연속 시드 유지(17년 시즌), 최다 경기 출전(341경기), 최다 컷 통과(279회) 기록도 갖고 있다.

홍란은 4차례 우승에 통산 상금 23억2천260만 원을 쌓았다.

홍란은 "아직도 마음은 신인인데 1천 라운드를 뛰었다니 믿기지 않는다.

데뷔할 때는 이렇게 오래 할 줄은 예상 못 했다.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았지만 꿋꿋하게 버텼더니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KLPGA투어 대회가 많이 열린 덕분이다.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혼란은 "이렇게 오랫동안 선수로 뛸 수 있었던 건 연습보다는 체력 훈련에 중점을 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홍란은 "많은 후배가 내가 걸었던 길을 따라 걸어서 앞으로 1천 라운드를 넘어 2천 라운드까지 해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6오버파 78타를 친 홍란은 2라운드 합계 10오버파 154타로 컷 통과에 실패했다.

홍란은 "1천 라운드라는 큰 기록을 세운 것은 좋지만 선수로서 성적이 좋지 않아 한편으로는 마음이 무겁다"면서 "주변의 많은 축하 인사에 젖어 내가 선수로서 나태해진 게 아닌가 반성했다.

다음 대회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홍란은 "골프는 밀당을 잘하는 애인 같다.

알 것 같다가도 남 같다.

1천 라운드를 했으니 알 만도 한데 라운드할 때마다 새로운 걸 깨닫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