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개막 한국여자오픈 출전…개최지는 충북 레인보우힐스CC
'대세' 박민지 '난코스'서 KLPGA 첫 메이저 우승 도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대세'로 떠오른 박민지(23)가 이번에는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제패에 도전한다.

박민지는 17일부터 나흘 동안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DB그룹 한국여자오픈(총상금 12억원)에 출전한다.

올해 출전한 8개 대회에서 4승을 쓸어 담아 다승, 상금, 대상 포인트 1위를 질주한 박민지는 통산 8승을 올렸지만, 아직 메이저 대회 우승이 없다.

박민지는 "메이저대회 우승이 없다는 건 실력이 없었다는 뜻"이라고 몸을 낮췄지만, 누구나 이번 한국여자오픈 우승 후보로는 박민지를 첫손가락에 꼽을 수밖에 없다.

13일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에 시즌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하고선 박민지는 "정신 바짝 차리겠다"면서 상반기에 거둔 성공에 도취하거나 자만하지 않겠다며 한국여자오픈에 나서는 각오를 다졌다.

박민지가 우승 상금 3억원짜리 한국여자오픈마저 제패한다면 '박민지 천하'를 일찌감치 굳힐 수 있다.

상반기에 시즌 상금 10억원 돌파까지 가능하다.

그러나 박민지의 독주 저지에 나설 경쟁자도 만만치 않다.

한국에서 14승, 미국에서 4승을 올린 관록의 장하나(29)는 올해도 한차례 우승과 두 차례 준우승에 평균타수 1위를 지킬 만큼 안정된 경기력을 뽐낸다.

상금과 대상 포인트에서 2위를 달리는 장하나는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 단번에 박민지를 제치고 1위에 오를 수 있다.

이번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KLPGA 챔피언십에서 39년 만에 2연패의 위업을 이룬 박현경(21)도 강력한 우승 후보다.

박현경은 올해 9대 대회에 출전해 우승 한번과 준우승 한번을 포함해 7번이나 톱10에 이름을 올리는 초강세다.

지한솔(25), 이소미(21), 곽보미(29) 등 이번 시즌 챔피언은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우승은 없지만,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내는 박주영(31), 안나린(25), 김지영(24), 임희정(21), 유해란(20) 등도 눈여겨볼 선수들이다.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를 건너뛰고 체력을 보충한 최혜진(22)의 경기력 회복 여부도 관심사다.

35회째를 맞은 한국여자오픈은 올해부터 타이틀 스폰서가 바뀌면서 대회 개최 코스도 변경했다.

DB그룹 소유의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은 프로 대회를 연 적이 없지만, 골퍼들 사이 난도 높은 코스로 유명하다.

대한골프협회(KGA)가 대회를 앞두고 측정한 코스 레이팅에서 79.9타가 나왔다.

핸디캡 0인 골퍼가 거의 80타를 친다는 뜻이다.

페어웨이가 몹시 좁고, 연못과 벙커 등 장애물이 많은데다 그린도 굴국이 심하고 빠르기 때문이다.

페어웨이 폭은 20∼25m에 불과하다.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6.5㎝ 길이의 러프가 버티고 있다.

장타보다는 정교한 샷으로 공략하는 선수가 유리하다.

DB그룹과 KGA는 대회 때 문을 닫는 서 코스에 드라이빙 레인지, 쇼트게임 연습장, 벙커 연습장, 연습 그린 등을 조성해 최적의 연습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