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일은 미루지 말고 바로 실천해야”
KLPGA 장하나 '장애청년 돕기' 1억원 기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통산 상금 50억원을 돌파한 장하나(29·사진)가 장애 청년 돕기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장하나가 장애 청년 일터인 푸르메소셜팜에 1억원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6일 KLPGA투어 롯데오픈 우승으로 KLPGA투어 통산 14승에 사상 첫 통산 상금 50억원을 넘긴 장하나는 “좋은 일을 위한 나눔은 미루지 않고 결심했을 때 바로 해야 하는 것 같다”며 “기쁜 순간을 함께 나누면 배가 되기 때문”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앞서 2017년 장애 어린이 재활을 위해 1억원을 쾌척해 푸르메재단 고액 기부자 모임인 ‘더미라클스(The Miracles)’ 13호 회원이 됐고, 2019년 시즌을 마치고 장애 청년 일자리 창출에 1억원을 더 내놨던 장하나는 푸르메재단에만 지금까지 3억원을 기부했다.

조수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