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 앞두고 컷 탈락한 켑카 "메이저대회보다 집중 덜 한다"


US오픈을 앞두고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팰머토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했던 브룩스 켑카(미국)가 "컷 탈락은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11일 개막한 팰머토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1오버파 72타,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3타를 쳐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세계랭킹 8위 켑카는 18일(한국시간) 개막하는 US오픈에서 유력한 우승 후보다.

2017년과 2018년 US오픈을 2연패 했고, PGA투어 통산 8승 가운데 절반인 4승을 메이저대회에서 따냈다.

그는 "무릎 부상 때문에 대회 출전이 많지 않다.

실전을 통한 준비가 필요했다.

다양한 샷을 시도해봤다"면서 "샷과 퍼트 모두 괜찮았는데 집중력이 좀 떨어졌다.

현재가 아닌 다음 대회(US오픈)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컷 탈락에) 변명은 필요 없다"면서도 켑카는 "컷 탈락하려고 애를 쓰겠는가.

하지만 메이저대회보다 일반 대회에서 집중을 덜 하는 건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켑카는 필 미컬슨(미국)이 우승한 PGA챔피언십을 앞두고 AT&T 바이런 넬슨에 출전했다가 컷 탈락했지만, PGA 챔피언십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샷도 좋고 퍼트도 좋다.

퍼트할 때 속도 조절이 조금 미흡하긴 하지만, US오픈이 기다려진다"고 US오픈에 강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