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월 출범 공식 선언 발표
매 시즌 18개 대회…사우디 자본說엔 "완전별개"
PGA 등 대응 주목
"1등 상금 44억원"…베일 벗은 '프리미어 골프 리그(PGL)'

프리미어 골프 리그(PGA)가 2023년 1월 출범을 공식 선언하며 공개행보에 나섰다.

PGL은 9일 인터넷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전 세계 골프계에 보내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PGL에 따르면 2023년 1월 PGL의 첫 시즌을 개막하며 시즌은 8개월간 이어진다.

매 시즌 18개 대회가 열린다. 이 중 12개는 미국, 나머지는 아시아와 유럽에서 열리는 것으로 계획 중이다. 6개 대회 개최지는 추후 발표된다.

경기는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뉘어 열린다. 개인전은 스트로크 플레이로 방식으로, 대회당 상금 2000만 달러가 걸려 있다. 개인전 우승 상금 400만 달러(약 44억6000만원), 최하위 상금만 15만 달러(1억 6000만원)다.올해 마스터스 우승 상금이 207만 달러였던 점을 감안하면 PGL은 거의 2배에 가까운 상금을 매 대회 지급하는 셈이다.

PGL은 이날 '팬들과 선수들, 골프계 전체를 위해 프로골프가 더 좋아져야 한다는 취지로 PGL을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일부에서 제기된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을 바탕으로 운영된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완벽히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유일한 목적은 우리가 사랑하는 골프를 더 많은 사람이 보고,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존의 4대 메이저 대회와 라이더컵 일정은 존중하겠다는 얘기다.

관건은 PGL에 좋은 선수들이 얼마나 참여하느냐다. 미국 골프닷컴은 "PGL이 성공할 수 있는지는 얼마나 좋은 선수들을 영입할 수 있느냐에 달렸다"고 전망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대응 방안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PGA 투어는 소속 선수들에게 'PGL에 참가하면 영구 제명'이라고 경고했고, '당근책'으로는 선수 인기도를 측정해 상위 10명에게 4천만 달러의 보너스를 차등 지급하는 프로그램을 제시한 바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