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 메이저대회에서 태국·필리핀 선수 우승

올림픽 여자 골프에 '동남아시아' 경계령

'세계 최강' 한국 여자 골프의 올림픽 2연패 길목에 동남아시아 경계령이 떨어졌다.

최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동남아시아 선수들의 기세가 예사롭지 않기 때문이다.

7일(한국시간) 열린 US여자오픈 최종일에 유카 사소(필리핀)가 연장전 끝에 우승했다.

필리핀 선수로는 처음 메이저대회를 제패한 사소는 오는 7월 도쿄 올림픽에 필리핀 대표로 출전할 게 확실하다.

사소는 이미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지금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상급으로 활약하는 임희정(21), 유해란(20)이 출전한 한국을 따돌리고 개인전 금메달과 단체전 금메달을 휩쓴 바 있다.

빠르고 강한 스윙과 탄도 높은 아이언샷에 언제나 홀을 지나가는 과감한 퍼팅 등 탄탄한 기본기와 20세 나이에도 두둑한 배짱이 강점이다.

2019년 세계랭킹 1위였던 박성현(28)은 필리핀 투어 대회에서 17세이던 사소와 사흘 내내 경기를 치렀다.

당시 최전성기였던 박성현은 "나보다 더 멀리, 더 강하게 볼을 때린다"면서 감탄했다.

올림픽 여자 골프에 '동남아시아' 경계령

US오픈에 앞서 LPGA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무시무시한 장타를 앞세운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한 패티 타와타나낏(미국)도 이변이 없는 한 도쿄 올림픽에 태국 국기를 달고 참가한다.

타와타나낏은 세계랭킹 10위에 이름을 올려놨다.

사소와 타와타나낏은 20대 초반 '젊은 피'라는 점도 눈에 띈다.

사소는 2001년생, 타와타나낏은 1999년생이다.

도쿄 올림픽뿐 아니라 2024년 파리 올림픽까지도 한국의 강력한 경쟁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태국은 또 세계랭킹 1위를 했던 에리야 쭈타누깐이 부활하면서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는 강력한 '원투 펀치'를 갖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