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제9대 커미셔너에 몰리 마르쿠스 사마안(미국) 미국 프린스턴대 포드 패밀리 스포츠 단장이 선임됐다. LPGA 투어에 여성 커미셔너가 취임하는 것은 2009년 캐롤린 비벤스 커미셔너가 물러난 이후 약 12년 만이다.

LPGA는 26일(한국시간)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마르쿠스 사마안 신임 커미셔너는 앞으로 LPGA 이사회, 프린스턴대와 협의하며 차기 커미셔너 업무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PGA는 2010년 1월 취임한 마이크 완 커미셔너가 지난 1월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후임자를 물색해왔다. 완 커미셔너는 미국골프협회(USGA) 대표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사마안 신임 커미셔너는 "LPGA 커미셔너는 오늘날 스포츠계 최고의 자리 중 하나이며 인생에서 최고의 기회"라며 "나는 골프에 대한 열정이 강하고 어릴 때부터 LPGA 팬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스포츠가 세상을 바꿀 힘을 가졌다고 믿는다"며 "여성 스포츠의 에너지와 다양성, 평등, 포용을 추구하는 여성 리더십으로 LPGA의 플랫폼을 활용해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1991년 프린스턴대를 졸업한 이후 미국 뉴저지주 로런스빌대 부운동부장, 입학 부처장, 여자 아이스하키 및 축구팀 코치를 역임했다. 2014년 프린스턴대 포드 패밀리 스포츠단장에 취임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