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US오픈 출전권 확보

이경훈(30·사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올해 US오픈에 출전한다.

US오픈 주최측 미국골프협회(USGA)는 25일(한국시간)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27명의 선수에게 다음 달 US오픈 출전 자격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USGA는 다른 자격으로 출전권을 따지 못한 선수 가운데 이달 25일자 세계랭킹 60위 이내에 들면 출전권을 준다.

이경훈은 딱 60위로 US오픈 출전 자격을 땄다. 그는 지난 17일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했지만 US오픈 출전권은 확보하지 못한 상태였다. 지난주까지 58위였던 매켄지 휴스(캐나다)는 61위로 밀려 US오픈 출전권을 받지 못했다.

김시우(26)도 세계랭킹 50위로 US오픈 출전을 확정했다. 임성재(23)는 이미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 출전자 자격으로 일찌감치 US오픈 출전권을 따놓은 상태다.

출전권을 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는 다음달 7일자 세계랭킹이다. 이번에도 출전권을 얻지 못한 선수 가운데 이날 세계랭킹 60위 이내에 진입하면 추가로 US오픈에 나갈 수 있다.

US오픈은 6월 18일부터 21일까지 미국 샌디에이고 토리파인스GC에서 열린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