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투어 퓨어실크 챔피언십
쭈타누깐에 2타차 앞서…김세영 공동 7위
쉬웨이링(26·대만·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퓨어실크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LPGA투어 사상 세번째 자매 연속 우승을 노렸던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은 2타차로 2위에 머물렀다.

쉬웨이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파71·6445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3개로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 그의 생애 첫 LPGA 정규 투어 우승으로, 우승 상금은 19만5000 달러(약 2억2000만원)다.

2015년 LPGA 투어에 데뷔한 쉬웨이링은 그동안 145개 대회에 나와 2018년 바하마 클래식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2014년 LPGA 2부 투어 생활까지 더하면 미국 진출 7년 만에 거둔 첫 승리다. 대만 선수가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3년 11월 미즈노 클래식 테레사 루 이후 이번 쉬웨이링이 7년 6개월 만이다. 대만은 2012년까지 세계 랭킹 1위를 달린 쩡야니를 앞세워 LPGA 투어 강국으로 군림했다. 하지만 2013년 테레사 루 우승 이후 LPGA 투어 정상에 오른 선수가 없었다.

이날 승부처는 15번 홀(파5)이었다. 2타 차 선두를 달리고 있던 쭈타누깐은 15번 홀 티샷을 벙커에 넣었다. 벙커에서 친 두번째 샷은 벙커 턱을 맞고 다시 벙커로 들어가고 말았다.

쭈타누깐이 주춤한 사이 쉬웨이링은 환상적인 샷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두 번째 샷을 홀 2m 남짓에 붙이더니 이글로 성공시켰다. 보기퍼트를 앞두고 있던 쭈타누깐은 크게 흔들렸다.
결국 쭈타누깐이 더블보기로 홀을 마무리하면서 쉬웨이링이 2타차로 앞서가는 상황으로 뒤집혔다. 쉬웨이링은 기세를 몰아 16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으며 3타차로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올 시즌 첫 승을 노렸던 김세영(28)은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로 로런 스티븐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