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권 아니라 양보?…한진선, 두산 매치에서 첫 '양보승'(종합)

21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진선(24)은 안송이(31)에 '양보승'을 거뒀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해 18번 홀 티샷을 마친 직후 안송이가 '매치 컨시드' 의사를 표명했기 때문이다.

안송이는 8번 홀까지 5홀을 뒤지고 있었다.

매치 플레이에서는 '컨시드'는 흔하다.

그린에서 짧은 거리 퍼트를 남겼을 때 주는 '컨시드'가 대표적이다.

그런데 퍼트를 포함한 스트로크뿐 아니라 홀이나 매치도 상대에게 '컨시드'를 줄 수 있다.

홀 컨시드는 아웃오브바운즈(OB)를 두어 번 내는 등 그린에 올라가기도 전에 도저히 이기거나 비길 방도가 없을 때 종종 나온다.

하지만 매치 컨시드는 드물다.

아무리 일방적으로 지고 있어도 매치를 포기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올해 13회째를 맞은 KLPGA투어 유일의 매치플레이 대회인 이 대회에서 9홀 차 승리는 있었지만, 양보승은 한 번도 없었다.

KLPGA투어 최진하 경기위원장은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양보승을 본 건 개인적으로도 처음"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매치 컨시드 의사는 경기 시작 전이라도 얼마든지 표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송이는 조별리그 3차전을 앞두고 손목을 다쳐 정상적인 플레이가 어려웠다고 한다.

그렇다면 왜 기권이 아닌 '양보패'를 선택했을까.

KLPGA투어에서는 대회 도중 기권을 하면 진단서 등 기권 이유를 입증하는 서류를 첨부해 기권 사유서를 제출해야 한다.

또 기권하면 상금을 받을 수도 없다.

조별리그 3차전까지 모두 치러 1 무승부 2패로 16강에 오르지 못한 것으로 공식 기록에 남는 안송이는 상금도 받는다.

보기 드문 '양보승'을 거둔 한진선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는 못했다.

조별리그에서 2승1무승부를 거둔 박지영(25)이 2승1패의 한진선을 제치고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