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PGA 챔피언십 첫날 버미스터·코치와 동반 라운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한 이경훈(30)이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1, 2라운드를 딘 버미스터(남아공), 그레그 코치(미국)와 함께 치르게 됐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19일(한국시간) 발표한 1, 2라운드 조 편성을 보면 이경훈은 버미스터, 코치와 함께 21일 오전 3시 42분에 1라운드 경기를 시작한다.

올해 PGA 챔피언십은 20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인근의 키아와 아일랜드에서 개막한다.

이경훈은 이 대회 대기 순번 3번이었지만 17일 끝난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하며 자력으로 메이저 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이경훈은 18일 한국 미디어들과 진행한 온라인 인터뷰에서 "그동안 주로 맨 뒤 조나 이른 시간대에 쳤는데 이제 (우승도 했으니) 좀 더 좋은 시간대에서 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주에 누구하고 몇 시에 치게 될지 확인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워낙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주로 나오는 메이저 대회인 만큼 이번 대회에서도 이경훈은 조 편성에서 특별 대우는 받지 못한 셈이 됐다.

그의 1라운드 시작 시간은 현지시간으로 20일 오후 2시 42분으로 출발 순서는 맨 마지막이다.

또 동반 선수들의 이름값도 높은 편은 아니다.

버미스터는 유러피언투어 2승, 코치는 PGA 클럽 프로 챔피언십 상위권자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나온 선수다.

임성재(23)는 이언 폴터(잉글랜드), 브라이언 하먼(미국)과 한 조로 경기하고, 200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양용은(49)은 2002년과 2003년 이 대회 챔피언 리치 빔, 숀 미킬(이상 미국)과 함께 1, 2라운드를 진행한다.

지난해 PGA 챔피언십 우승자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지난해 US오픈 우승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올해 마스터스 챔피언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1, 2라운드 동반 플레이를 벌인다.

2012년 PGA 챔피언십이 역시 키아와 아일랜드에서 열렸을 때 우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저스틴 토머스,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와 한 조가 됐다.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셰인 라우리(아일랜드)와 함께 1, 2라운드를 치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