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PGA 투어 바이런 넬슨 2R 3타 차 단독 3위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3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천468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중간 합계 14언더파 130타의 성적을 낸 이경훈은 선두에 3타 뒤진 단독 3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17언더파 127타의 샘 번스(미국)가 단독 선두, 15언더파 129타를 친 알렉스 노렌(스웨덴)이 단독 2위다.

2019년부터 PGA 투어에서 본격적으로 활동한 이경훈은 지금까지 79차례 PGA 정규 투어 대회에 나와 우승이 없다.

최고 성적은 올해 2월 피닉스오픈 공동 2위고, 2019년 4월 취리히 클래식에서는 공동 3위에 올랐다.

1라운드 11번 홀(파4) 보기가 이번 대회 유일한 보기일 정도로 좋은 컨디션을 이어가는 이경훈은 한때 단독 선두에도 나섰지만, 더 늦게 경기를 마친 번스와 노렌에게 추월을 허용한 가운데 3라운드를 시작하게 됐다.

이경훈은 "이틀 연속 굉장히 좋은 플레이를 해서 기쁘다"며 "퍼트가 계속 잘 들어갔고, 몇몇 홀에서는 어프로치 칩샷이 잘 됐다"고 말했다.

지난주 웰스파고 챔피언십 첫날 공동 2위였다가 2라운드에서 6타를 잃고 순위가 내려갔던 이경훈은 "아직 두 라운드가 남았기 때문에 계속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하려고 한다"며 "감사한 마음으로 주말 경기를 즐기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이번 대회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J.J 스펀(미국)은 12언더파 132타로 단독 5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11언더파 133타로 공동 6위가 됐다.

이경훈, PGA 투어 바이런 넬슨 2R 3타 차 단독 3위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강성훈(34)은 8언더파 136타로 김시우(26) 등과 함께 공동 27위다.

강성훈은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세계 랭킹 3위 욘 람(스페인)과 함께 1, 2라운드를 치러 이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마쓰야마는 6언더파 138타로 공동 53위, 람은 7언더파 137타로 공동 40위를 기록했다.

최경주(51)는 3언더파 141타로 컷 탈락했다.

이번 대회는 6언더파까지 3라운드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