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월 만에 PGA투어 통산 19승 고지…아버지 된 이후 첫 우승
매킬로이 '텃밭' 웰스파고 챔피언십 3번째 우승(종합)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텃밭'에서 부활의 나래를 폈다.

매킬로이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81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PGA투어 통산 19승째.
2019년 11월 HSBC 챔피언스 제패 이후 18개월 만에 정상에 다시 선 매킬로이는 작년부터 이어진 부진을 털어내고 다시 도약할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오는 21일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매킬로이는 메이저대회 4승 가운데 2승을 PGA 챔피언십에서 올렸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PGA투어가 중단됐다가 재개된 이후 경기력이 눈에 띄게 떨어져 고전했다.

쉬는 동안 비거리를 늘리려고 무리한 훈련을 하다가 스윙이 망가졌다고 실토하기도 했다.

웰스파고 챔피언십 이전에 올해 치른 7차례 대회에서 톱10은 한 번뿐이었고, 3차례나 컷 탈락했다.

특히 이 대회 직전에 치른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마스터스 등 중요한 대회에서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퀘일 할로 클럽은 매킬로이에게는 역시 '약속의 땅'이었다.

2010년 이곳에서 PGA투어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고, 2015년에 이어 이번에 통산 3번째 우승했다.

퀘일 할로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에 이번에 10번째 출전한 매킬로이는 세 차례 우승과 준우승 한번을 포함해 8번이나 톱10이라는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퀘일 할로 골프클럽 회원이기도 한 매킬로이는 코스레코드(61타)를 갖고 있다.

키스 미첼(미국)에 2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서 나선 매킬로이는 3번(파4), 7번 홀(파5) 버디로 역전 우승에 시동을 걸었다.

매킬로이는 두 번의 벙커샷으로 승부를 갈랐다.

미첼,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 게리 우들런드(미국)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던 매킬로이는 14번 홀(파4)에서 그린을 직접 겨냥한 티샷이 그린 옆 벙커에 빠졌다.

그는 벙커샷을 1.6m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어진 15번 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옆 벙커에 들어갔지만 멋진 벙커샷으로 90㎝ 버디 기회를 만들어 2타차로 달아났다.

2타차 선두로 나선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어져 워터 해저드 쪽으로 날아가는 아찔한 순간을 맞았지만, 벌타를 받고 8번 아이언으로 친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려 퍼트 두 번으로 보기를 적어내며 1타차 우승을 완성했다.

규모를 줄여 입장을 허용한 관중 앞에서 포효한 매킬로이는 "이번 우승은 쉽지 않았다"면서 "내가 가진 모든 힘을 짜냈다.

더 좋을 수 없다"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번은 매킬로이가 아버지가 된 이후 첫 우승이다.

매킬로이의 아내 에리카는 작년에 딸 포피를 낳았다.

이날은 미국에서 '어머니의 날'이라 우승의 의미를 더했다.

5언더파 66타를 몰아친 안세르는 1타차 2위(9언더파 275타)에 올랐다.

1타를 잃은 미첼은 4타를 줄인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과 공동 3위(8언더파 276타)에 포진했다.

2라운드를 마치고 컷 탈락한 줄 알고 집으로 돌아갔다가 3라운드를 앞두고 1천600㎞가 넘는 거리를 날아오는 소동을 벌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이날 2언더파를 쳐 공동 9위(4언더파 280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븐파 71타를 친 이경훈(30)은 공동 58위(5오버파 289타)에 그쳤다.

4타를 잃은 최경주(51)는 공동 70위(8오버파 292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